관리 메뉴

엔돌핀 TV

보아 인기가요 의상, 나중에 후회 할 패션.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가수

보아 인기가요 의상, 나중에 후회 할 패션.

카르페디엠^^* 2010. 8. 30. 11:03
반응형

보아 인기가요 의상, 나중에 후회할 패션.

지난 29일 방송된 인기가요에서 보아는 허리케인 비너스로 1위를 수상하였습니다. 8월 6일 뮤직뱅크를 통하여 컴백 무대를 가진 후 각종 음악순위 프로그램을 석권하며, 역시 보아라는 생각이 저절로 드는 것 같습니다. 이날 보아의 무대는 이번 정규 6집 앨범의 타이틀곡 '허리케인 비너스' 의 마지막 무대라 더욱 특별했습니다.

파격적인 변신으로 무언가를 보여주고 싶었던 것일까요? 이날 의상 컨셉은 지금까지 보아에게서 잘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이고 조금은 민망한 컨셉이었습니다. 비너스라는 이미지에 맞춰서 파스텔 계통의 바이올렛 컬러에 허벅지가 훤히 드러난 타이즈 의상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녀의 의상이 너무나 민망해서 그런지 팬들의 반응은 냉대한 것 같습니다. 필자도 솔로여자 가수들 중에서 유일하게 좋아하는 보아이지만 이번 의상의 컨셉은 무리수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이번 무대에서 보여준 보아의 의상 컨셉은 예전에 엄정화가 디스코를 부르면서 입었던 의상이기도 했고, 이효리의 무대에서도 가끔 볼 수 있는 컨셉이었습니다. 하지만, 보아와는 상반된 체형이다 보니 보아의 의상은 섹시하기 보다는 민망하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습니다.


보아는 체구가 작고 말라서 타이트한 옷보다 헐렁헐렁하고 보이시한게 더 잘 어울리는데 말이죠. 이번 앨범의 컨셉상,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하여도 이번은 좀 아니었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한마디로 보아의 신체적 단점만 부각시키는 그런 옷이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신의 작은 키를 커버하기 위해서 높은 부츠는 신었지만, 짧은 타이즈 의상으로 인하여 다리는 더 짧아 보였습니다. 또한, 딱붙는 의상이 의도했던 것처럼 섹시하기는 커녕, 마른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 안쓰럽다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보아는 다른 여자 아이돌과는 비교할수도 없는 실력과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는 국내 몇 안되는 실력파 가수입니다. 보아처럼 라이브를 하면서 춤과 노래를 완벽하게 하는 가수가 몇 명이나 있을까요? 하지만, 이번 무대 만큼은 난해한 의상이 망친 무대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음악이 귀로 들어오기 전에 의상에 신경이 쓰여서 그런지 오히려 노래의 질도 떨어뜨리지 않았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일본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서 보아 특유의 카리스마보다 일본 가수의 느낌이 많이 느껴지는 것 같았습니다. 10년뒤, 20년뒤... 이번 무대의 모습을 보아 자신이 다시 보게 된다면 왜 이런 의상을 선택했을까 라면 후회할 것 같은 패션이 아니었을까요? 팬들에게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새로운 컨셉에 도전하는 것도 좋지만, 이번 무대는 보아라는 가수의 질을 떨어뜨리는 아쉬운 무대가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