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아테나:전쟁의 여신, 아이리스 넘을 수 있을까? 본문

연예 뉴스. 말. 말. 말

아테나:전쟁의 여신, 아이리스 넘을 수 있을까?

카르페디엠^^* 2010. 12. 13. 17:38
반응형

아테나:전쟁의 여신, 아이리스 넘을 수 있을까?

지난주 인기리에 종영한 SBS 자이언트에 이어 13일부터는 새로운 드라마가 방송 될 예정입니다. 바로 올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아테나:전쟁의 여신(이하 아테나)인데요. 아이리스의 후속작으로 벌써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아이리스는 지난해 말 KBS에서 방송되어 35%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국가안전국 첩보원들의 일과 우정, 사랑을 그린 액션 드라마로 200억원이라는 엄청난 제작비와 함께 해외 로케이션 촬영으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볼거리를 제공해줬습니다. 이병헌, 김태희, 정준호, 김승우, 김소연 등 캐스팅 역시 화려한 드라마였습니다. 아이리스는 첩도 드라마라는 신선한 소재, 탄탄한 스토리, 제작비, 출연배우 등 성공할 수밖에 없는 드라마였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에 방송되는 아테나 역시 상당한 기대를 모으고 있는데요. 스케일이나 캐스팅면에서는 전작 아이리스에 비교하여 전혀 손색이 없는 것 같습니다. 중요한 것은 아이리스와 비교하여 얼마나 스토리 구성이 잘 되어 있느냐가 문제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아테나는 TV 드라마보다 영화가 더 익숙한 배우 정우성, 차승원, 수애 등이 출연하여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특히 정우성의 경우 1996년 1.5 이후, 약 15년만에 출연하는 드라마라 그 의미가 더 크다고 할 수 있는데요.
드라마에서 정우성이라는 배우를 볼 수있다는 것만으로도 무척 설레는 것 같습니다. 드라마 속에서는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상당히 기대가 되는 것 같습니다. 또한, 연기파 배우, 흥행배우라고 불리는 차승원, 청순가련형 이미지를 벗고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한 수애 등도 어떤 모습으로 비춰질지 기대가 되네요.


아테나 역시 아이리스와 마찬가지로 200억원이 넘는 제작비와 5개국에 걸친 해외 로케이션 촬영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국내 시청자들에게 첩보 드라마는 익숙하지 않은 소재입니다.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드라마들만 보더라도 잘알 수 있는데요. 멜로 드라마가 넘쳐나는 국내 방송계에서 아테네가 무조건 성공할 수 있다는 장담도 할 수 업습니다. 하지만, 전작 아이리스를 바탕으로 좀 더 탄탄한 스토리가 기대된다는 것과 아이리스의 후광 그리고 출연 배우들에 대한 기대심리로 어느 정도의 인기는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아테네가 아이리스를 넘어 첩보 드라마의 새로운 장을 열 수 있을지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서 상당히 기대가 됩니다.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