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뉴스를 코미디로 만든, 영구 심형래의 끼! 본문

연예 뉴스. 말. 말. 말

뉴스를 코미디로 만든, 영구 심형래의 끼!

카르페디엠^^* 2010. 12. 23. 17:26
반응형

뉴스를 코미디로 만든, 영구 심형래의 끼!

영화 라스트갓파더의 개봉을 앞두고 영화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심형래가 오늘은 YTN 뉴스에도 출연하였습니다. 최근 여러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자신이 감독과 주연을 맡은 라스트갓파더의 개봉 소식을 알리면서 여전한 개그본능으로 많은 시청자에게 웃음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항상 심형래를 보면서 생각하는 것이지만,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개그본능으로 똘똘 뭉친 사람인 것 같습니다. 심형래는 YTN '이슈&피플'에 출연하여서도 개그본능은 숨길 수가 없었는데요. 과연 어떤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요? 


먼저 뉴스의 진행을 맡고 있던 이광연 앵커가 심형래에게 '영구 없다'를 한 번 해주실 수 있는지 부탁을 했습니다. 심형래는 얼마든지 할 수 있다며, 그냥하면 재미없다고 MC에게 큐를 부탁했습니다. 심형래는 자신의 유행어답게 영구 없다를 완벽하게 외쳤습니다. 그리고 심형래는 이광연 앵커에게 자신이 큐사인을 할 테니 띠리리리리를 해달라고 부탁을 합니다. 그러자 이광연 앵커는 띠리리~를 하다가 자신도 민망했는지 웃음을 터트리고 맙니다. 그리고 제가 어떻게.. 라고 말을 하면서 심형래의 거듭된 부탁에 두 번째 도전을 했습니다. 이광연 앵커는 띠리리리리리~라는 말과 함께 팔 동작도 완벽하게 소화해냈습니다.


이어 심형래는 이광연 앵커 옆에 있던 성문규 앵커에도 큐사인을 날립니다. 심형래의 큐사인에 성문규 앵커도 '영구 없다'를 외치며 폭소를 터트렸습니다. 성문규 앵커가 영구 흉내를 너무 잘내자, 이광연 앵커는 나중에 사적으로 보여 드리겠다며 말을 했습니다. 그리고 심형래는 자신의 영화에 이광연 앵커를 꼭 한번 쓰고 싶다고 말했는데요. 디워 2의 시체로 쓰고 싶다고 말하며 폭소를 터트렸습니다. 역시 코미디 대부다운 영구 심형래의 입담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뉴스를 코미디로 만든, 영구 심형래의 끼. 긴장감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고, 뉴스 앵커에게 저런 부탁을 하다니... 역시 심형래는 타고난 개그맨인 것 같습니다.

최근 뉴스 프로그램을 보고 있으면 예전과 많이 달라졌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인터뷰를 위하여 출연한 출연자들이 노래를 부르고 또 앵커들을 당혹케하는 입담과 행동 등 한층 뉴스가 부드러워진 것 같습니다. 뉴스가 뉴스다워야지 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시대가 변화하는 만큼 뉴스도 변하는 것은 당연한 것 같습니다.


심형래는 최근 자신의 영화 홍보를 위하여 많은 방송에 출연하며, 라스트갓파더의 존재감을 알리고 있습니다. 홍보가 너무 지나치지 않나는 비난도 없지않아 있지만, 그의 열정과 도전 정신만큼은 정말 인정해줘야 할 것 같습니다. 이번 YTN 방송을 통하여 보여줬던 웃음만큼 영화에서도 볼 수 있다면, 충분히 성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곧 개봉하는 라스트갓파더는 어떤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상당히 기대됩니다.

1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