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엔돌핀 TV

나는 가수다. 개그맨 매니저가 왜 필요한가? 본문

연예인 인물 탐구/가수

나는 가수다. 개그맨 매니저가 왜 필요한가?

카르페디엠^^* 2011. 3. 7. 14:55
반응형

나는 가수다. 개그맨 매니저가 왜 필요한가?

지난 6일 방송된 일밤-'나는 가수다'를 시청했습니다. 그동안 일요예능 자리를 오랫동안 다른 방송국에 빼앗겼던 MBC에서 흥미진진한 예능프로를 만들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는 가수다는 현재 대한민국 방송계가 오디션 프로그램에 열광하고 있다는 것에 트랜드를 맞춰, 일반 시청자들이 아닌 기존 가수들을 오디션 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무대에 내세우면서 신선함을 안겨주었습니다. 기존 가수들의 오디션 프로그램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나는 가수다에 출연한 가수역시 백지영을 제외하고는 쉽게 예능프로에서 볼 수 없는 사람들이었는데요. 이소라, 박정현, 김건모, 정엽, 김범수, 윤도현 등 가창력하면 빼놓을 수 없는 이들이 출연하였습니다. 이들이 한 자리에 모여 노래를 부른다는 자체가 이슈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필자는 이들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감동적이고 좋았다고 생각했는데요. 한 프로그램에서 이렇게 열정을 쏟아서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어떤 프로그램에서 볼 수 있을까요? 나는 가수다를 보는 내내 귀가 너무 즐거웠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단 하나 무척 실망스러웠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바로 노래의 감동을 흐트려놓은 발편집과 개그맨들의 출연이었습니다. 개그맨 매니저가 꼭 있어야 하는지 의문이 들었으며, 노래의 몰입을 방해하는 편집이 과연 누구를 위한 편집인지 생각했습니다.

가수 7명과 마찬가지로 나는 가수다에는 박명수, 김제동, 이병진, 김신영, 지상렬, 김태현, 박휘순 등의 개그맨이 출연하고 있는데요. 이들은 가수 한 사람 한 사람의 매니저를 맡으며, 가수가 탈락하게 될 경우 매니저인 자신도 동반 탈락하게 되는 설정으로 출연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과연 이 매니저들이 필요할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히려 노래를 듣는 중간중간에 얼굴이 비치며 노래의 흐름을 감동을 흐트리는 역할을 한 것 같았습니다.

아마도 제작진의 의도는 가수만 출연할 경우 재미는 없고, 전문 음악 프로로만 비춰질까봐 개그맨 매니저를 출연시킨 것일지도 모릅니다. 아직 첫 회밖에 되지 않아 좀 더 두고봐야 하겠지만, 개그맨들의 출연이 오히려 프로그램에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날 첫 방송을 시청하면서 이소라의 진행이 위트있고 무척 재미가 있어서 이들이 없어도 프로그램은 너무나 잘 돌아갈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구요.


시청자들은 가수들이 노래를 할 때에는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좀 더 몰입하여 듣고 싶어 할 것입니다. 그런데, 갑자지 화면에 비치며 괴성을 지르고, 흐름을 방해하는 것이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상당히 불편하게 느껴졌습니다. 앞으로는 가수들의 순위를 시청자들이 직접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하는데, 이렇게 산만한 분위기에서 어떻게 시청자들이 공정한 평가를 기다릴 수 있을까요?

필자는 나는 가수다 시청 후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국내 최고 가수들이 출연하여 노래와 감동을 주는 리얼리티로 승부하느냐? 아니면 개그맨들이 주체가 되는 100% 예능이냐? 정체성이 모호하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무조건 예능에 비중을 두어 프로그램을 이끌어가지 않고, 일반인들이 쉽게 볼 수 없는 콘서트형식으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면 더 몰입이 되고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들이 노래를 부를 때에 실제 가수들의 매니저들의 모습도 볼 수 있었는데요. 오히려 개그맨 매니저들이 아닌 실제 매니저를 방송에 출연시키면 리얼리티가 더 살아날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나는 가수다는 첫 방송 8.9%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MBC 일요예능의 자존심을 되살릴 수 있는 충분한 가능성을 내비췄습니다. 앞으로의 '나는 가수다'는 100% 예능으로 가느냐? 노래와 감동을 주는 리얼리티로 가느냐? 가 개그맨으로 구성된 가상 매니저들의 역할로 결정될 것 같습니다. 과연 '나는 가수다'가 국민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에 맞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Sun'A 2011.03.07 16:01 신고 오늘 티스토리가 말썽이네요~ㅎㅎ
    이제서야 겨우 글을 보게 됐어요..^^

    여긴 바람이 좀 불긴 하지만
    많이 포근해 졌네요..
    새로운 한 주도 행복하게 잘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더공 2011.03.07 16:47 신고 초반 노래 부르기 전까지는 몰입이 잘 됐는데 막상 노래 시작하니까
    여러 인터뷰가 오히려 답답하더라고요.

    그냥 노래 끝난 다음에 보여줘도 될텐데!!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
    그리고 개그맨 매니저들은... 진짜 왜 필요한지 모르겠더라고요.
  • 프로필사진 체리보이 2011.03.07 22:55 신고 어제 재밌게 봤어요 ^^
  • 프로필사진 클로로포름 2011.03.08 00:13 신고 외출때문에 보지 못했는데 개그맨 매니저가 있었군요;
    정말 일반 예능프로가 아니라 가창력 넘치는 분들의 모임 같은 프로였는데 그렇게 진행할 줄은 몰랐네요.;;
  • 프로필사진 햇살가득한날 2011.03.08 09:05 신고 아무래도 가요프로그램이 될 우려가 있어서 그런 거겠죠.
    저도 노래도중에 나오는 개그맨들 보는 것도 좀 그랬지만...
    아마 리액션 때문에 그런 것 같기도 하구요.
  • 프로필사진 여우별사탕 2011.03.08 11:12 신고 그래도 예능은 예능이기에 개그맨 매니저를 둔거같지만....굳이 필요할까 싶지만..아직은 첫방송이니 개그맨매니저들이 어떤역할을 할 지 모르니 좀 더 방송이 되어봐야 알거같아요~
  • 프로필사진 허허 2011.03.09 12:50 방송국 PD들의 수준을 보여준거죠.
    너무 심심하니까 개그맨들을 기운거라 말하면 만약에 개그맨들이 튀어 버려서 나는가수다가 웃긴 프로가 되면 프로가 어떨까 보면 답이 나오죠.

    그러면 가수가 죽는 모양이 되죠.

    노래와 대결에 집중이 안된다는 말입니다.

    결국 가수가 죽는다는건데 가수가 죽고 개그맨이 살아서 이 프로가 1박과 경쟁할 수 없는건 뻔한거죠.

    또 이 프로는 개그맨이 튈수가 없는게 써바이벌 대결에 자존심 경쟁의 부담이 있어서 개그맨들도 조심조심 가수들 뒷바라지 하는데 집중할 수 밖에 없어서 있는 기량도 제대로 발휘하기 어려운 프로에요.

    결과적으로 개그맨 비중을 높이면 높일수록 가수도 죽고 프로도 죽는 결과가 나올게 뻔한 겁니다.

    프로그램 성격상 처음부터 개그맨 섭외가 헛짓이란거죠.
  • 프로필사진 천개의바람 2011.03.09 18:42 가수들 노래만 듣고 싶다는 분들이 많은데
    왜 그 가수들이 나와서 라이브로 노래하던 프로그램들은
    다 시청률 바닥 치고 폐지됐을까요?
  • 프로필사진 허허 2011.03.10 10:37 어디 저런 가수들이 단체로 나왔는데 시청률 안나와서 폐지된 프로가 있나요.
    저런 가수들 단체로 나온 tv 음악프로 여지껏 한 번도 없었어요.
    여러 가수들 중에 저 정도급 가수 한,두 명 끼워팔기로 끼어있었던 것 뿐이죠.
    언제 자기가 흥분할만한 가수들 나올지 모르는데 그 프로그램 항상 체크하고 다닐순 없는 노릇 아닙니까.

    저 정도급 가수면 노래만 불러도 시청률 10%는 나옵니다.
    조용필도 콘서트 중계하면 시간 대 상관없이 7-8% 이상 나오잖아요.
    그냥 노래만 불러도.
    저 정도의 가수만 모아놓으면 조용필 혼자의 무대 보다 나으면 나았지 절대 안떨어집니다.
  • 프로필사진 discount oakley sunglasses 2012.08.07 11:22 http://www.oakleysunglassessalem.com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