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위대한 탄생2, 첫 회부터 드러난 문제점은?


지난 9일 지상파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2가 시작되었습니다. 지난 시즌1보다는 확실히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 것 같아서 앞으로가 무척 기대가 되는데요. 위대한 탄생2는 슈퍼스타K와 1시간의 차이를 두고 방송이 됩니다. 그래서 시청률 경쟁은 어느 정도 피할 수 있겠지만, 만약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 부족한 점이 더욱 도드라져 보일 것입니다.

그런데 이날 첫 회를 보면서 위대한 탄생이 아직까지 슈퍼스타K의 그늘에서 벗어날 수 없는 이유가 많이 보였습니다. 그렇다면 첫 회부터 드러난 위대한 탄생2의 문제점과 시즌1과 비교하여 달라진 점은 무엇일까요?


- 사라진 악마의 편집
위대한 탄생은 지상파 방송인만큼 제작진은 시청자들을 자극하는 악마의 편집은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 때문인지 참가자들의 오디션을 보면서 큰 긴장감을 느끼지 못한 것 같았습니다.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는 뜸들이기와 교차 편집을 하여 긴장감을 유발하려고 했지만,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기에는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악마의 편집과 대비되는 천사 편집을 보여준 위대한 탄생이 앞으로 대중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지켜봐야겠습니다.


- 참가자들의 높아진 수준
이날 방송이 2라운드 예선이라고 하지만, 지난해와 다른 무척 실력 있는 참가자들이 많이 등장했다는 것을 첫 회에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일부 참가자들은 슈퍼위크를 시작한 슈퍼스타K의 합격자들보다 훨씬 좋은 실력을 갖춘 참가자들도 많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위탄 시즌2는 국내 예선을 서울과 부산, 광주로 확대하였고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의 발상지라고 할 수 있는 영국을 중심으로 유럽 오디션을 시행했습니다. 이례적인 유럽 오디션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고, 상당한 실력을 가진 외국인들도 많이 참가하였습니다. 최근 유럽에 불고 있는 한류열풍과 K-POP을 좋아하는 외국인 참가자들이 등장하면서 묘한 재미를 안겨주었습니다. 오디션 지역을 확대하여 다양한 참가자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은 또 하나의 무기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새로운 멘토들에 대한 기대감
위탄2의 멘토는 이선희, 이승환, 박정현, 윤상, 윤일상으로 전면 교체되었습니다. 특히, 국민 디바로 불리는 이선희가 멘토로 출연했다는 것에 큰 기대를 걸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첫 회의 느낌으로는 아직까지 슈퍼스타K의 심사위원과 비교하여 많이 부족하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승환은 너무 장난스럽게 심사를 하는 것처럼 보였고, 윤일상은 참가자들에게 지나치게 독설만 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멘토들에게서는 프로그램의 재미를 전혀 찾을 수 없었던 것 같았습니다. 슈퍼스타K와 다른 멘토 제도를 끝까지 고수하고 있는 만큼 지난 시즌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보완하여 멘토 제도만의 또 다른 재미를 안겨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 어쩔수 없이 생각나는 슈퍼스타K
위탄2는 첫 회부터 12.2%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습니다. 반면에 슈퍼스타K 3는 8.7%를 기록하며 아직까지 한 번도 두 자리 시청률을 기록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시청률로 두 프로그램을 비교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위탄은 지상파 방송이고 슈퍼스타K는 케이블 방송이기 때문입니다. 슈퍼스타K가 케이블에서 기록한 시청률의 가치를 본다면 지상파 20~30%가 넘는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위탄2는 오디션프로그램 역대 최고의 시청률이라는 것을 강조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슈퍼스타K와 시청률을 비교하는 자체가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위탄2의 첫 회를 보는 내내 계속 슈퍼스타K3와 자꾸 비교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냉정하게 평가하여 프로그램의 재미만 본다면 아직까지 위탄이 슈퍼스타K를 따라가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위대한 탄생2만의 어떤 매력과 재미를 보여줄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해야 하겠습니다.


위대한 탄생2가 첫 회부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대중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는 것에 제작진은 쾌재를 부르고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위대한 탄생은 아직까지 슈퍼스타K의 '아류작'에 불가하다는 것을 알고 있어야 합니다. 멘토 제도와 착한 편집으로 슈퍼스타K와 다르다는 것을 대중들에게 어필하려고 하고 있지만, 대중들의 관심과 인기를 끌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슈퍼스타K의 틀을 가지고 가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 틀을 어떻게 바꾸느냐에 따라서 어쩌면, 원조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를 넘어설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위대한 탄생2가 지상파 방송이라는 이점을 최대한 살려 그에 따른 대중들의 기대감에 부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을지 기대해보겠습니다. 위대한 탄생과 슈퍼스타K. 두 프로그램의 경쟁은 이제부터 시작인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