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테나, 너무 황당했던 꿈 이야기!


2회가 방송된 아테나:전쟁의 여신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습니다. 특히, 200억 원대의 제작비라는 것이 말해주듯 화려한 액션신은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주는 것 같습니다.

지난 14일에 방송된 2회에서도 영화 못지않은 화려한 액션신이 눈길을 사로잡았는데요. 특히, 정우성의 꿈 장면에서는 정우성과 수애가 파티장에 잠입하여 작전을 수행하는 장면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그 꿈 이야기가 너무 황당해서 어이가 없을 정도였는데요. 아무리 꿈이라도 너무 지나친 설정이 아니었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국정원 홍보관에서 일하는 수애에게 반한 정우(정우성)은 호시탐탐 그녀에게 접근할 기회만을 노리다가 어느 날 상부의 지시로 이탈리아에서 첩보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정우의 파트너가 혜인(수애)이었던 것이었습니다.

정우가 첩보 임무를 수행하기 위하여 파티장에 들어갈 때부터 어이없는 액션신이 연출되었습니다. 첩보 작전인 만큼 절대 들키지 않고 잠입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잠입 할 때부터 경비에게 들켜 총을 쏘더니, 잠입하고 들켜 도망가는 상황임에도 너무 여유를 부리는 배우들의 모습에서 긴장감조차 느낄 수 없었습니다. 화려한 액션으로 볼거리를 제공했지만, 생각나는 것은 무조건 총을 쏘고 죽이고 뛰고 뛰어내리는 장면 밖에 없는 것 같았어요. 오죽했으면 액션신을 위하여 들인 제작비가 아깝게 느껴질 정도였으니까요.



그리고 정우와 혜인은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하고 두 사람은 이탈리아의 고풍스러운 새벽 풍경을 배경으로 진한 키스신이 연출됩니다. 화려한 액션신 뒤에 뜬금없는 키스신이 나왔다는 것이 황당했지만, 키스신의 수위도 가족 모두가 함께 보기에는 너무나 민망할 정도였습니다. 키스신 도중 상대 배우들과의 입술 물기. 정말 민망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민망했던 키스신 19금이 아니라 25금

그런데 이런 액션신과 키스신보다, 더 황당하게 느껴졌던 것은 이 모든 장면이 꿈으로 연출되었다는 것입니다. 15분이나 넘는 긴 시간을 스토리와 아무런 관계가 없는 꿈이었다니 보는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정말 황당하게 느껴졌습니다. 드라마의 흐름을 끊어 놓았을 뿐만 아니라, 점점 스토리에 대한 이해도도 떨어지게 되었습니다. 이런 황당한 꿈 이야기에 긴 시간과 투자한 제작비가 아깝게 느껴졌습니다.

아테나가 첩보 드라마인 만큼 액션신이 드라마의 전체의 상당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불필요한 장면을 액션으로 포장한다는 느낌을 시청자가 받지 않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무엇보다 드라마의 완성도를 평가할 수 있는 스토리가 액션신 보다는 더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아테나 1회는 나름 진지한 분위기에서 스피디한 전개 그리고 궁금증을 유발하는 내용으로 기대감을 갖게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2회에서는 1회와는 전혀 다른 드라마를 보는 느낌이었습니다. 2회은 첩보액션 드라마 보다는 코믹 멜로의 느낌이 더 많이 드는 것 같았어요. 앞으로는 지나친 액션과 어이없는 설정으로 드라마의 완성도를 떨어뜨리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첫 회부터 단숨에 25% 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간판 월화드라마로 자리잡은 아테나:전쟁의 여신. 과연 아이리스를 뛰어 넘는 첩보 액션드라마로 평가받을 수 있을지 관심있게 지켜봐야겠습니다.

반응형

아테나:전쟁의 여신, 아이리스 넘을 수 있을까?

지난주 인기리에 종영한 SBS 자이언트에 이어 13일부터는 새로운 드라마가 방송 될 예정입니다. 바로 올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아테나:전쟁의 여신(이하 아테나)인데요. 아이리스의 후속작으로 벌써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아이리스는 지난해 말 KBS에서 방송되어 35%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국가안전국 첩보원들의 일과 우정, 사랑을 그린 액션 드라마로 200억원이라는 엄청난 제작비와 함께 해외 로케이션 촬영으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볼거리를 제공해줬습니다. 이병헌, 김태희, 정준호, 김승우, 김소연 등 캐스팅 역시 화려한 드라마였습니다. 아이리스는 첩도 드라마라는 신선한 소재, 탄탄한 스토리, 제작비, 출연배우 등 성공할 수밖에 없는 드라마였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에 방송되는 아테나 역시 상당한 기대를 모으고 있는데요. 스케일이나 캐스팅면에서는 전작 아이리스에 비교하여 전혀 손색이 없는 것 같습니다. 중요한 것은 아이리스와 비교하여 얼마나 스토리 구성이 잘 되어 있느냐가 문제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아테나는 TV 드라마보다 영화가 더 익숙한 배우 정우성, 차승원, 수애 등이 출연하여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특히 정우성의 경우 1996년 1.5 이후, 약 15년만에 출연하는 드라마라 그 의미가 더 크다고 할 수 있는데요.
드라마에서 정우성이라는 배우를 볼 수있다는 것만으로도 무척 설레는 것 같습니다. 드라마 속에서는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상당히 기대가 되는 것 같습니다. 또한, 연기파 배우, 흥행배우라고 불리는 차승원, 청순가련형 이미지를 벗고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한 수애 등도 어떤 모습으로 비춰질지 기대가 되네요.


아테나 역시 아이리스와 마찬가지로 200억원이 넘는 제작비와 5개국에 걸친 해외 로케이션 촬영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국내 시청자들에게 첩보 드라마는 익숙하지 않은 소재입니다.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드라마들만 보더라도 잘알 수 있는데요. 멜로 드라마가 넘쳐나는 국내 방송계에서 아테네가 무조건 성공할 수 있다는 장담도 할 수 업습니다. 하지만, 전작 아이리스를 바탕으로 좀 더 탄탄한 스토리가 기대된다는 것과 아이리스의 후광 그리고 출연 배우들에 대한 기대심리로 어느 정도의 인기는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아테네가 아이리스를 넘어 첩보 드라마의 새로운 장을 열 수 있을지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서 상당히 기대가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