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자이언트 백파, 대부의 위엄을 보다.

월화드라마 자이언트 속 '백파(임혁 분)' 는 사채시장의 큰손으로 황정연(박진희 분)의 어머니 유경옥(김서형 분)을 수양딸로 삼고 돈이 가진 힘과 무서움 그리고 돈의 진정한 의미를 보여주는 인물입니다.

백파는 5일 방송되는 42회를 끝으로 드라마 속에서 퇴장하게 됩니다. 암이 손을 쓸 수 없을 만큼 많이 퍼져 운명을 달리 할 수 밖에 없지요. 그동안 자이언트 속 백파를 통하여 수많은 명대사와 명연기를 볼 수 있었는데 아쉬운 생각이 먼저 듭니다.


지난 4일에 방송된 41회에서는 돈과 권력에 목마른 조필연(정보석 분)에 대적하는 백파의 모습이 무척 인상 깊었습니다. 사채시장의 대부로 그가 보여준 위엄에서 진정한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조필연은 백파에게 각하의 비자금 명목으로 돈을 요구한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백파는 조필연의 요구를 거절하고 그에 맞서기로 했는데요. 자존심이 상할 때로 상한 조필연이 호락호락하게 넘어갈 인물이 아니었습니다.


각하라는 든든한 배경을 믿고 사채시장에 세무조사를 실시하게 된 것입니다. 자이언트 속 사채시장은 정치인들에게도 무척 중요한 곳이었습니다. 돈과 권력을 맞바꾸기 위하여 비자금을 조성하고 정치가들의 돈세탁을 하는 곳이었습니다. 조필연의 백파가 곧 죽으리라는 것을 알고 백파의 전 재산을 빼앗기 위해 이런 음모를 꾸미게 되었습니다. 자신의 재산을 빼앗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조필연에 맞서 백파는 목숨을 다하는 그날까지 조필연과 싸우기러 다짐합니다. 죽음 앞에 무서울 것이 없는 백파였습니다.


이번 회에서는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백파와 그의 수하로 있는 지하 경제 조직원들과의 만담 자리를 갖는 장면이 등장했습니다. 이 자리를 통하여 극을 반전으로 이끌 새로운 인물도 등장하였습니다. 그동안 백파의 수하로는 유경옥이 전부인 줄만 알았는데 보이지 않는 곳에서 그를 따르는 사람들이 무척이나 많았었습니다. 자신들의 수하들과의 만남의 장소에서는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했습니다. 칸칸이 문이 있고 서열별로 나누어 앉아 있는 모습이 마치 야쿠자 조직원들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일본식 연출과 영화를 도용한듯한 어색한 느낌에 조금은 실망도 했지만, 백파의 위엄만큼은 대부를 능가했습니다. 중후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조직원들을 압도하기 충분했습니다.


유독 백파는 자이언트에서 명대사가 무척 많은 것 같은데요. 이날 방송에서도 조필연과 대적하는 백파의 모습은 실로 명연기였습니다. 두 사람의 대화가 무척 기억에 남아 있는데요. 상납금을 요구하는 조필연에게 백파는 이런말을 했습니다. 백파는 다 가진 사람보다도 다 잃은 사람이 더 무섭다. 자신은 곧 죽는다. 천하에 이런 배수진이 없다! 절대 자신한테서 아무것도 빼앗지 못한다고... 그의 눈빛은 마치 자신의 목숨을 다해서라도 돈을 지키겠다는 의지가 보였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수양딸 경옥에게 만큼은 한없이 여리고 부드러운 평범한 사람에 불가했습니다. 비록 양아버지와 수양딸의 관계이지만 사랑하는 딸을 두고 떠나야만 하는 심정을 연기를 통하여 고스란히 표현했습니다. 특히 우수에 젖은 그의 눈빛은 보는 이로 하여금 심금을 울리게 하였습니다.


예고편을 통하여 보여주었듯이 백파는 곧 죽음을 맞이하게 됩니다. 하지만, 사채시장의 대부로 그 위엄만큼은 오랫동안 기억될 것입니다. 비록 자이언트가 허구로 만들어진 드라마이지만 백파라는 인물을 통하여 카리스마 넘치는 내면연기와 돈에 대한 진정한 의미만큼은 배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가 42회를 통하여 어떤 죽음을 맞이하게 될지 지켜봐야겠습니다.

  1. 선민아빠 2010.10.05 10:50

    자이언트 요즘 너무 재미있네요~

  2. Winty 2010.10.06 03:31

    일본식 연출과 영화를 도용한듯한게 아니라 옛날 우리나라는 일제의 잔재가 많이 남아있었죠.
    특히 뒷세계일수록 접대라던지 그런게 일본 야쿠자들을 따라한게 많았습니다.
    '요정'이라는 것도 일본에서 건너온거죠 .
    사채조직이라면 합법적인 조직만은 아닐테니 이런 전통을 따르는 걸지도 모르죠.
    전 오히려 저렇게 일본식 연출에서 리얼리티를 느꼈습니다.

반응형

이미지 변신의 귀재, 자이언트 정보석

필자가 자이언트를 보면서 항상 생각하는 몇 가지가 있습니다. '흥미진지하다', '미주, 민우 커플의 사랑이 예쁘다.', '강모는 어떻게 복수를 할까?' .... 그리고 최근 들어서 가장 많이 생각하는 것은
'정보석, 연기 정말 잘한다.' 라는 것입니다. 오늘은 정보석의 연기를 보면서 필자가 몇 가지 느낀 점을 글로 써볼까 합니다...

정보석은 자이언트에서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냉혈한 캐릭터 조필연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습니다. 이강모(이범수 분)의 아버지 이대수를 살해하고, 빼돌린 금괴를 발판으로 중앙정보부국장 그리고 국회의원 후보까지 오르며 막강한 권력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자신의 성공을 위하여 물, 불 가리지 않는 악당 중에 악당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의 연기를 보고 있으면, 정말 소름이 끼칠정도로 섬뜩하다는 생각을 매회 몇 번이나 하는 것 같습니다.


조필연 역을 맡아서 열연을 하고 있는 그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올 3월까지 방송했던 지붕뚫고 하이킥의 캐릭터는 전혀 생각이 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지붕뚫고 하이킥은 시트콤 특유의 재미와 감동 그리고 흥미진지한 러브라인을 그리며 2009년 최고의 인기 시트콤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정보석은 하이킥에서 떡실신녀 황정음과 함께 가장 망가지는 캐릭터 중에 한 명이었습니다. 날렵한 턱선과 오똣한 콧날은 누가봐도 잘생긴 꽃중년이지만, 극중 그는 매일 이순재에게 발길질을 당하며, 무능하고 코믹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그는 항상 지적이고 멋있는 캐릭터만 맡아왔습니다. 하지만, 그런 모습을 하이킥 속에서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그의 연기 인생에 있어서 하이킥에서의 이미지는 쉽지 않는 변신이었을 것입니다. 시트콤 속 정보석을 완벽하게 자신의 캐릭터로 만들며, 또 다른 연기 인생을 보냈습니다. 덕분에, 2009년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코미디 시트콤 남자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까지 안았습니다.


하이킥에서의 정보석이 워낙 독특한 캐릭터라 이번 드라마 자이언트의 악역 조필연으로 출연한다고 하였을때, 정반대의 캐릭터를 잘 소화해낼 수 있을까 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자이언트의 회가 거듭될수록 그는 하이킥의 정보석 캐릭터를 완전히 벗어버리고, 악연 조필연의 모습으로 완벽하게 변신했습니다. 냉혈한 중저음의 목소리와 섬뜩할정도로 매서운 눈빛은 하이킥의 '주얼리 정' 과 자이언트의 조필연이 같은 인물이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입니다. 그의 모습을 보면 연기변신이란 이런 것인가? 라는 생각이 들정도이니까요.


조필연이라는 인물을 정보석이 아닌 다른 연기자가 맡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아마 지금처럼 흥미진지한 드라마가 되지는 못했을 것 같습니다. 정보석은 1986년 KBS 특집드라마 <백마고지>로 데뷔하여, 24년 동안 연기 생활 했습니다. 지난해 최고의 시트콤으로 선정된 지붕뚫고 하이킥과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자이언트는 그의 연기력을 다시 한 번 평가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습니다. 어떤 캐릭터라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에게 긴장감 넘치는 장면을 선사하고 있는 그의 모습을 TV를 통하여 오랫동안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미지 변신의 귀재 정보석. 그에게는 지금이 최고의 전성기인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